역사 다큐 영화 '1919 유관순' 국회에서 첫 시사회 열려~
기자 : 관리자 날짜 : 2019-03-05 (화) 09:55




【시사경제=라정현 기자】 역사 다큐영화 ‘1919 유관순-그녀들의 조국’이 3월 4일 오후 2시 국회 대회의실에서 첫 시사회를 가졌다.

서울경제연합(이사장 박희영)과 윤학렬 총감독의 주최하고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 특별위원회(송영길 위원장)의 주관으로 개최되었으며,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비롯한 각 당 원내대표들과 20여명의 국회의원들도 참석하여 함께 영화를 관람하였다.

이날 시사회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축사로 시작하였다. 문 의장은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 밖에 없는 것만이 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이라는 유관순 열사의 유언을 언급하며 "그 비장하고 숭고했던 조국애에 가슴이 뜨겁고 숙연해진다”고 말했다.

관람의 마친 박희영 이사장은 “비폭력 자유 혁명인 3.1운동에 앞장 선 숨은 영웅들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시간이었다. 유관순 열사를 비롯한 여성 독립 운동가들의 삶을 재조명하는 계기가 되었다”며 관람 소감을 밝혔다.

영화 ‘1919 유관순-그녀들의 조국’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의 공식후원을 받아 제작되었다. 상업영화가 아닌 역사 인물을 다룬 다큐영화로서 앞으로 알려지지 않은 숨은 영웅들을 발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 저작권자 ⓒ 시사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발행인 : 라정현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224 DMCC빌층 7층 시사경제 / 전화 02)362-9070 / 팩스 02)362-9071
등록번호: 서울 아04391(2010.9.10.) / 관리책임자:라정현 Copyright ⓒ 시사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