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상위 20% 평균 소득 445만원, 하위 20%는 160만원... 상위소득과 3배 격차
기자 : 관리자 날짜 : 2017-03-08 (수) 22:43


【시사경제= 편오남 기자】신한은행은 8일 '2017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발간했다. 전국 만 20~64세 취업자 1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상위 20%의 직장인 소득이 하위 20%보다 3배 가까이 많다는 것이 보고서의 결과이다.

분석 결과 소득 1구간의 월평균 총소득은 911만원으로, 5구간의 174만원 대비 5배 이상 많았다. 총소득은 근로 소득에 부동산, 금융, 기타 소득을 모두 포함시킨 개념이다. 응답자의 월평균 개인 근로·사업소득은 283만원이었으며, 남성이 337만원으로 여성(208만원)보다 1.6배 많았다.

소득 격차도 컸다. 소득 상위 20%인 1구간의 평균 소득은 445만원으로 하위 20%(5구간)인 160만원 대비 2.8배 많았다. 개인이 아닌 가구로 비교하면 양극화는 더 뚜렷했다. 소득 수준에 따라 소비 금액이 가장 크게 차이나는 항목은 교육비였다. 소득 수준에 따라 소비 금액은 최대 4.3배 정도 차이를 보이는 반면 교육비는 최대 21배까지 벌어졌다.

소득에서 고정적으로 지출되는 금액을 모두 제외하고 남은 잉여자금은 소득의 12%인 56만원이다.
월평균 총소득 486만원에서 소비에 쓴 금액은 245만원으로 소득의 52.3%를 차지했다. 소득의 절반 이상은 소비하는데 썼다.

< 저작권자 ⓒ 시사경제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발행인 : 라정현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224 DMCC빌층 7층 시사경제 / 전화 02)362-9070 / 팩스 02)362-9071
등록번호: 서울 아04391(2010.9.10.) / 관리책임자:라정현 Copyright ⓒ 시사경제. All rights reserved.